‘독’이 된 현대캐피탈의 승리, 다시 생각하는 리빌딩

“내 욕심이 컸던 것 같다.”(최태웅 감독)

잘 나갈 때일수록 조심하고 겸손해야 하는 것은 인류를 관통하는 법칙 중의 하나다. 최근 무서운 기세로 달려오던 현대캐피탈이 고개를 숙여야 하는 시간을 다시 맞았다.

현대캐피탈은 2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1-3(23-25 25-17 20-25 17-25)으로 패했다. 지난 23일 홈경기 맞대결에 이어 연패를 당했다.

최근 현대캐피탈의 경기력을 생각하면 현대캐피탈답지 않은 경기였다. 지난 맞대결에서 패하긴 했지만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그 이전에는 삼성화재, 한국전력, 우리카드를 꺾으며 연승을 달렸다. 연승 전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도 풀세트 끝에 패배했을 정도로 2021년의 현대캐피탈은 결코 만만한 팀이 아니었다.

그러나 이날은 상대 감독도 “컨디션이 안 좋았던 것 같다”고 평가할 정도로 경기력이 떨어졌다. 평소 다정한 말투로 선수들을 다독이는 최태웅 감독도 이날 작전타임은 조금 엄한 모습으로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경기 후 만난 최 감독은 최근의 승리가 독이 됐다고 평가했다. 예상치 못한 경기결과를 만들어내면서 초점을 리빌딩 보다는 승리에 맞췄기 때문이다.

최 감독은 “이렇게 선수들이 빠르게 치고 올라올 줄 몰랐다”면서 “나도 놀랄 정도로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는데 감독이다 보니 더 큰 욕심이 생겨서 시야가 좁아져 있던 것 같다”고 반성했다. 계속해서 성장해야 하는 팀이지만 쌓이는 승수는 본분을 잊게 했다.

이날 최 감독은 평소와 달리 김명관에게 조금 엄격한 모습을 보였다. 최 감독은 “명관이의 플레이가 고정돼가고 있는데도 승리를 하고 있으니 그동안 많은 주문을 안 했다”면서 “그게 한 라운드가 지나니 상대팀에 간파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의적인 플레이를 하면서 상대가 예측할 수 없게 만들어야 하는데 내가 승리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명관이도, 팀 전체도 고정화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시즌 무모하리만큼 과감한 리빌딩을 추진하는 팀이다. 성적이 따르면 좋겠지만 미래를 다지는 기간인 만큼 당장의 성적이 목표가 될 수 없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스스로도 예상 못한 승리는 성취감을 줬고 발전해야 한다는 목표를 잠시 잊게 했다. 현대캐피탈로서는 이날의 패배가 자신들의 현실을 다시 한 번 돌아볼 수 있게 하는 요인이 된 분위기다.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놀이터 #먹튀없는사이트 #사설사이트 #사설추천 #놀이터추천 #파워볼추천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