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교체 출전 ‘오랜만이야’ 발렌시아는 역전패

이강인(20, 발렌시아)이 4경기 만에 그라운드로 나섰다. 발렌시아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팜플로나에 있는 엘 사다르에서 오사수나와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이강인은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으나 출전 대기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후반 7분 유누스 무사를 대신해 교체 출전했다. 그러나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고 소속팀 패배를 지켜봤다, 발렌시아는 오사수나에 1-3으로 졌다.

이강인은 후반 31분 호세 가야에게 패스를 보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후반 36분에는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비켜갔다.

발렌시아는 8승 11무 13패(승점35)가 됐고 최근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을 이어가며 리그 14위에 머물렀다. 오사수나는 안방에서 승점3을 손에 넣고 10승 10무 12패(승점40)가 되며 8위로 올라섰다.

오사수나는 전반 13분 하비에르 마르티네스가 선제골을 넣어 기선제압했다.발렌시아는 전반 30분 케빈 가메이로가 동점골을 넣었다. 그러나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오사수나는 전반 32분 호나탄 카예리가 다시 한 번 발렌시아 골망을 흔들었다. 발렌시아는 수비 실수가 실점 빌미가 됐다. 카예리는 발렌시아 수비가 백패스한 공을 가로채 추가 골을 넣었다.

발렌시아는 후반들어 만회 골을 노렸다. 그러나 후반 3분 가메이로가 시도한 오른발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위기도 넘겼다. 후반 20분 핸드볼 반칙으로 오사수나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러나 자우메 도메네크 골키퍼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다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후반 22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핸드볼 반칙을 또 범했다. 오사수나는 이번에는 기회를 살렸다. 키커로 나선 로베르토 토레스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해외축구 #해축 #축구 #스포츠토토 #축구베팅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놀이터 #먹튀폴리스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