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최연소 3000득점’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꺾고 2연승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를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이재영은 최연소 통산 3000득점의 대기록을 세웠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5-20, 24-26, 25-23) 승리를 거뒀다. 승점 6이 된 흥국생명은 단독 1위로 올라섰고 KGC인삼공사는 2연패에 빠졌다.

1, 2세트를 가져간 흥국생명은 3세트에만 범실 9개를 기록하는 등 위기를 맞았다. 특히 22-20으로 앞서고 있던 상황에서 이재영의 서브 범실, 김연경의 공격 범실이 연이어 나오며 동점을 허용하는 등 중요한 순간 분위기를 내주며 결국 듀스 끝에 KGC인삼공사에 3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4세트 초반부터 이재영과 김연경이 연달아 득점을 쌓고 루시아도 힘을 보태며 승부가 기울었다.

이재영은 이날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5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또 역대 8번째이자 역대 최연소(만 24세 1개월), 최단경기(164경기) 3000득점 달성에 성공했다. 이전까지 최연소 최다 득점 기록은 양효진(당시 만 24세 11개월·현대건설)이 갖고 있었고 최단 경기 달성 선수는 황연주(현대건설)와 문성민(현대캐피탈·이상 184경기)이 가지고 있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현대캐피탈이 풀세트 접전 끝에 라이벌 삼성화재를 세트스코어 3-2(20-25, 25-23, 25-20, 23-25, 15-11)로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2연승을 기록하며 1위가 됐고 삼성화재는 승점 1을 더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다우디(25득점)를 비롯해 송준호(19득점), 최민호(11득점), 박주형(10득점) 등 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바르텍이 42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놀이터 #먹튀없는사이트 #사설사이트 #사설추천 #놀이터추천 #파워볼추천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