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친정팀 꺾고 먼저 웃었다…레이커스 1차전 완승 이끌어

 

앤서니 데이비스와 르브론 제임스의 활약을 앞세운 LA 레이커스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에서 먼저 한발 앞섰다.

레이커스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어드밴트헬스 아레나에서 열린 마이애미 히트와 2019-2020 NBA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16-98로 이겼다.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덴버 너기츠를 꺾고 10년 만에 챔프전에 진출한 레이커스는 7전 4승제의 챔프전을 상쾌하게 시작했다. 반면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보스턴 셀틱스를 물리치고 7년 만의 정상 탈환 도전에 나선 마이애미는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 악재 속에 무거운 첫발을 뗐다.

1쿼터를 31-28로 근소하게 앞선 레이커스가 2쿼터 외곽포 폭발에 힘입어 치고 나갔다. 41-43으로 뒤지던 2쿼터 종료 7분 17초 전부터 대니 그린과 앤서니 데이비스의 연속 3점 슛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5분을 남기고는 마키프 모리스의 3점포가 터져 54-43으로 리드했다.

2쿼터 막판 르브론 제임스의 자유투 2득점과 데이비스의 덩크로 전반을 65-48로 마친 레이커스는 3쿼터 초반 격차를 20점 차 넘게 벌렸다. 3쿼터 6분여를 남기고는 데이비스의 연속 득점이 나오며 87-55, 30점 차 넘게 달아났다. 이 와중에 마이애미는 2쿼터 고란 드라기치, 3쿼터에는 뱀 아데바요가 연이어 부상으로 이탈해 추격의 동력을 살리지 못했다. 3쿼터를 마친 점수가 93-67로 이미 승부가 사실상 기울었다.

생애 첫 챔프전 무대를 밟은 데이비스가 34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펄펄 날았고, 제임스도 친정팀과의 챔프전 첫 경기에서 25점 13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에 가까운 활약을 펼쳤다.

레이커스는 리바운드에서 54-36으로 크게 앞섰고, 3점 슛도 38개를 시도해 15개를 넣어 마이애미(35개 시도 11개 성공)보다 많았다. 마이애미에서는 지미 버틀러가 23점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MBA #코비 #농구 #스포츠농구 #국농 #보농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이터 #먹튀폴리스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