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최소경기 3000득점’ 이재영, “득점 욕심 많아, 최대한 많이” [인천 톡톡]

 

 

“열심히 했다는 생각이 들긴 하네요.”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1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5-20, 24-26, 25-2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국생명은 승점 3점을 더하며 1위로 올라섰다.

이재영이 펄펄 날았다. 이재영은 이날 25득점을 기록하면서 역대 8호 3000득점 고지를 밟았다. 역대 최연소(만 24세 1개월), 최소경기(164경기) 3000득점 돌파다.

경기를 마친 뒤 이재영은 “3000득점은 모르고 있었다 생각을 안하고 있었는데, 끝나고 나서 알았다. 열심히 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상금으로 받은 200만원으로는 “팀원들과 맛있는 것을 사먹겠다”고 웃은 이재영은 “내가 욕심이 많은 편이다. 최대한 많은 득점을 앞으로도 올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놀이터 #먹튀없는사이트 #사설사이트 #사설추천 #놀이터추천 #파워볼추천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