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레스 회장, 슈퍼리그 탈퇴 클럽에 법적조치 예고… “ESL은 문제없어”

유럽슈퍼리그(ESL)에 대한 재검토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ESL은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각) 리그 출범 계획을 재검토한다고 발표했다. ESL을 이끄는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스페인 카데나 세르와의 인터뷰를 통해 “계약을 존중하지 않은 클럽들에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맨체스터 시티(맨시티)·리버풀·첼시·아스날·토트넘 등 프리미어리그(EPL) 6개 클럽을 의미한다.

페레스 회장은 사실상 와해된 슈퍼리그에 대해 “탈퇴를 결정한 클럽들이 있지만 우리는 목표에 확신이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SL 개최를 포기하지 않았다며 “EPL 클럽들이 압박에 못 이겨 탈퇴했지만 우리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며 “이들에 대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슈퍼리그는 앞서 지난 19일 출범을 공식화했다. EPL 6개 클럽과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스페인 3팀, 유벤투스·인터밀란·AC밀란 등 이탈리아 3팀 등 12팀이 합류하기로 했다. 독일과 프랑스 클럽들은 불참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반대가 거셌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영국·스페인·이탈리아 등 각국 축구협회 및 리그와 함께 슈퍼리그 개최를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EPL 6팀은 지난 21일을 기해 일제히 탈퇴를 선언했다. 맨시티가 가장 먼저 탈퇴를 공식화했고 나머지 클럽들도 순차적으로 이탈했다. 현재 슈퍼리그는 존폐 위기에 놓여 있다. 야심차게 준비했지만 돛을 올리지도 못한 채 좌초 위기에 놓인 셈이다.
#해외축구 #해축 #축구 #스포츠토토 #축구베팅 #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놀이터 #먹튀폴리스 #먹튀키퍼
Prev 이전
목록

최근 먹튀키퍼 게시글